청양군, 충남권 허브거점도시 조성 박차
청양군, 충남권 허브거점도시 조성 박차
  • 이순종 기자
  • 승인 2020.01.1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연결도로 확충․내부 정주환경개선 중점
청양군청사 전경 ⓒ백제뉴스
청양군청사 전경 ⓒ백제뉴스

충남 청양군이 올 한해 충남권 허브거점도시의 중추적 기능을 다하기 위한 도로건설 사업에 치중한다.

17일 군에 따르면, 올해 추진하는 사업은 국도 연결도로 확장 및 유지관리 11개 사업, 도시개발 11개 사업과 농업기반 조성, 도시재생 뉴딜, 지역균형개발, 주거환경개선 분야 등이다.

군은 지난해 국도 36호선 보령~청양 구간 확장․포장사업 완료로 사통팔달 교통망 조성에 따른 파급효과를 높이기 위해 연결도로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우선 서해안으로 가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화성면 매산리~청양읍 군량리 구간 면도 102호선을 확장해 국도 36호선과 연결하는 등 도로정비 8개 사업에 190억원을 투자한다.

군도 및 농어촌도로 유지관리 3개 사업에도 28억원을 투입해 상반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또 자연재해 대응을 위한 친환경 둠벙 설치, 가뭄 대비 용수 개발, 농경지 대구획 정리, 경작로 및 교행차로 포장, 수리시설 개보수, 위험저수지 보강사업 등 6개 사업에 87억원을 투입한다.

도시개발 분야에서도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167억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적극 나서고, 도시계획도로 개설 등 11개 사업에 123억을 투자해 군민 생활편익을 도모한다.

지역균형개발 분야에서는 마을안길포장 등 7개 사업에 84억원, 쉼터정비 등 마을 시설물 관리 5개 사업에 29억원, 정주환경개선사업 5억원 등 109억원을 들이게 된다.

이밖에 공공임대주택 조성사업으로 청양읍 교월리 300세대, 정산면 서정리 100세대를 2023년까지 건립해 저소득층 등 수요자 특성을 고려한 주거공간을 공급한다.

또한 초고령사회 선제적 대응을 위한 어르신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120세대를 청양읍 교월리에 2021년까지 건립,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군은 3개반 20명으로 합동설계반을 편성하고 마을안길 및 농로포장, 세천 정비, 편안한 물길 조성, 수리시설 개보수, 기계화 경작로 등 257개 사업을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있다. 군은 자체설계를 통해 용역비 등 예산을 절감하고 모든 사업을 2월 중 발주해 농번기 이전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