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평가·토론회
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평가·토론회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1.1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만명 찾아 238억 경제효과..."전통과 현대의 가치 공존하는 미래형 축제"
박용갑 중구청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백제뉴스
박용갑 중구청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백제뉴스

 

지난 9월 27일부터 뿌리공원에서 대전의 대표음식인 칼국수도 함께 즐길 수 있었던 제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가 역대 최다 인원인 50만여명을 기록하고, 238억원의 경제효과를 나타냈다.

15일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평가보고회’에서 축제평가 용역을 담당한 건양대학교산학연구소 지진호 교수는 축제기간 중 방문객 6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축제의 재미 ▲시설안전 ▲접근성․주차편리 ▲재방문․방문유도 ▲지역문화 이해도 ▲먹거리 만족도 ▲기념품 만족도 ▲사전홍보 ▲축제장 안내․해설 만족도 ▲프로그램 만족도의 10가지 항목에서 먹거리 만족도는 5.77, 기념품 만족도 5.25(7점 만점)로 각각 최대와 최소치를 보였다.

높은 먹거리 만족도는 칼국수 축제와의 공동개최로 서로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었다는 57%의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졌다. 칼국수 뿐 아니라 프랑스, 동남아, 북한음식, 동 먹거리부스까지 다양한 메뉴로 방문객의 만족도를 크게 높인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실속형 디자인이 가미된 관광 기념품 개발로 다양한 살거리 마련이 필요하다고 꼽혔다.

설문조사에 대한 평가는 공정성 확대를 위해 설문조사, 관찰조사, 심층면접, 전문가 모니터링까지 다각적으로 실시됐다.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문중 퍼레이드를 공휴일로 바꾼 점, 미디어파사드․부교 등 야간 프로그램과 어린이와 젊은층을 공략한 새로운 시도는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지진호 교수는 축제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서는 ▲전통문화와 현대 첨단 기술의 접목 ▲편의시설 확충과 맞춤형 프로그램 기획 ▲젊은층 참여 유도 프로그램 확대 ▲문중프로그램 지속적 개선을 강조했다.

방문객 소비 지출에 따른 관광 또는 관련 사업에 미친 직접적 경제효과는 모두 238억 1천 1백만원으로 산출됐다. 결과적으로 50만여명 방문에 238억원의 직접적 경제효과, 5.6점의 축제만족도(7점 만점)를 보이며 그동안의 축제 중 역대급 기록을 갖게 됐다.

박용갑 청장은 “효와 칼국수의 만남과 직원과 주민이 온 힘을 다해 완성도 있는 축제를 위해 노력한 결과가 긍정적인 결과로 나와 기쁘고, 오늘 제시된 발전방안을 반영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돋움해 대한민국 유일한 효의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제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평가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백제뉴스
제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평가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백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