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시를 쓴다
나도 시를 쓴다
  • 김종완
  • 승인 2019.10.31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완 반포농협 조합장
김종완 조합장 ⓒ백제뉴스
김종완 조합장 ⓒ백제뉴스

 

하얀 종이 달력 한 장 가져다 놓고 아무 말 없이 물끄러미 바라보며 생각에 잠깁니다.

가슴을 두드리는 소리를 따라 바람에 날리던 꽃의 향기를,

아침을 열어주던 새들의 노랫소리 창문 넘어 빗방울 소리 거센 비바람 속에서 아파하던 꽃잎들,

서산에 걸린 한조각 구름 그려 갈 때 내 마음 두근두근 거리는 소리가 하얀 종이 위에 점점 커집니다.

이제는 벗님과 나는 시인이 되고 또 누군가의 마음이 되어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인으로 시를 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