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파리·스톡홀름·오슬로 출장길
이춘희 세종시장, 파리·스톡홀름·오슬로 출장길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9.10.31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자율주행 상용화 노하우 접목방안 찾는다
자율주행 서비스 사례 조사·글로벌 기업 투자유치 등 추진
이춘희 세종시장 ⓒ백제뉴스DB
이춘희 세종시장 ⓒ백제뉴스DB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적용 가능한 자율주행서비스 사례 조사를 위해 31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유럽 출장길에 오른다.

이번 방문지로 결정된 프랑스 파리와 스웨덴 스톡홀름, 노르웨이 오슬로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유럽 내 선도도시로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를 위한 노하우를 갖춘 곳이다.

이 시장은 3개 도시의 자율주행 서비스 현장을 둘러보고 세종자율주행모빌리티사업단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현지에 위치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유치 활동도 펼친다.

일정별로는 31일 출국길에 올라 다음달 1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통합 모빌리티 혁신 현장을 방문하고, 세계적 자율주행셔틀 전문기업인 이지마일(Easymile)사와 산업적 협력모델 구축 방안을 논의한다.

이어 3, 4일에는 프랑스 파리의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현장 방문을 통해 골목주차 금지정책과 연계된 모빌리티 서비스 정책을 살펴보고, 파리교통공사(RATP) 자율주행셔틀 서비스 도입 방안을 점검한다.

5일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자리를 옮겨 5세대(5G) 통신 및 교통시스템 전문기업인 에릭슨(Ericsson)와 노비나(NOBINA)를 방문해 모빌리티 시스템 전문기업과 미래교통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특히 스톡홀름에서는 이춘희 시장이 안나 코니(Anna König) 스톡홀름 시장을 만나 양국의 기업 및 연구소가 적용기술을 교차 시험을 통해 관련 기술을 검증, 상호 투자·진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7일부터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무공해 자동차 컨퍼런스에 참석, 무공해차 확산 정책에서 파생된 ‘자율주행 서비스’ 시범사업과 자율주행셔틀 운영 경험, 기술을 살펴본다.

이곳에서 이춘희 시장은 마리안 브르겐(Marianne Borgen) 오슬로 시장을 만나 시 정부 차원의 자율주행 분야 지원 및 법·제도, 규제를 비롯한 미래 교통정책에 관한 양 도시 간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율특구 지정에 따라 국가 자율차 개발의 메카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유럽 출장으로 세종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단의 성공 추진 방안을 찾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