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충남 농가 농작물재해보험 39.6% 가입 뿐"
양승조 지사 "충남 농가 농작물재해보험 39.6% 가입 뿐"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9.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충남도청서 실국원장회의 주재

양승조 충남지사가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백제뉴스
양승조 충남지사가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백제뉴스

 

태풍 ‘링링’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큰 가운데, 충남지역 농가의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이 39.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1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 자리에서 태풍 등 재해로 인한 농가의 부감을 경감하기위해 보다 많은 농가에서 보험가입률 필요성을 주장했다.

양 지사는 “태풍 피해 농작물은 재해보험에 가입한 경우 가입액에 따라 피해액의 60∼90%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충남의 경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는 그리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19년 8월 말 기준 12만 3480농가 중 39.6%인 4만 8896가구만 가입해 보험 미 가입 다수 농가의 경우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농가에서의 보험 가입률이 높을수록 재정 부담은 클 수밖에 없으나, 재해로 인한 피해 부담 완화를 위해서는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을 높여야 한다"면서 "실국에서 관심을 갖고 대응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