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양예빈' 29년만에 여중 400m 신기록 달성
'역시 양예빈' 29년만에 여중 400m 신기록 달성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7.2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년만에 신기록을 작성한 양예빈 선수(계룡중) ⓒ사진=KBS화면캡쳐
29년만에 신기록을 작성한 양예빈 선수(계룡중) ⓒ사진=KBS화면캡쳐

 

‘육상 라이징스타’ 양예빈 선수(계룡중‧15)가 29년 만에 여자중학교 400m 신기록을 세웠다.

양예빈은 29일 서울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중학교 400m 결승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기록은 55.29초로, 지난 1990년 여중 최고기록 55.60초를 0,31초 넘어섰다. 한국기록은 53초이다.

예빈이는 이번대회에서 200m와 1600m 혼성계주에서도 우승을 차지, 3관왕에 올랐다.

양예빈은 지난 5월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1600M 계주경기에서 믿기지 않은 역주를 펼치며 '만화같은 역전승'을 일궈낸 '육상 라이징스타'이다.

예빈이 이 대회에서도 1600M 계주와 함께 200m, 400m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해 3관왕을 차지한바 있다.

당시 최홍묵 계룡시장은, 예빈이를 시장실에 불러 축하 격려하는 등 계룡시 차원에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