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 하면 태안’, 봄 꽃게 수확 시작
‘꽃게 하면 태안’, 봄 꽃게 수확 시작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9.04.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이 꽉 차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
태안군의 상징이자 대표 수산물인 봄 꽃게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수확돼 미식가들의 입맛을 당기고 있다. 사진은 9일 근흥면 신진도 꽃게 출하 모습.ⓒ태안군
태안군의 상징이자 대표 수산물인 봄 꽃게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수확돼 미식가들의 입맛을 당기고 있다. 사진은 9일 근흥면 신진도 꽃게 출하 모습.ⓒ태안군

태안군의 상징이자 대표 수산물인 봄 꽃게가 이달 첫 수확이 시작돼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요즘 태안에서는 항·포구별 하루 약 1~2톤 가량의 꽃게가 출하되고 있으며, 아직은 수확량이 적은 편이나 날씨가 따뜻해지는 이달 19일 이후부터는 본격적으로 늘 것으로 기대된다.

태안 꽃게는 육질이 단단하고 속이 꽉 차 있으며 특유의 담백한 맛이 그대로 살아있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과 전국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장에서 판매되는 꽃게의 위판가격은 근흥면 신진도 위판장의 경우 11일 현재 1kg당 4만 5000천 원 선으로 지난해 봄 수확 초기 대비 약간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는 수확 초반 간장게장용 꽃게 수요가 많아 높게 형성된 것으로 본격적인 수확이 시작되면 예년 수준의 가격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태안 꽃게는 콜레스테롤 저하와 체내 중금속 배출에도 효과적이며 꽃게찜이나 꽃게탕, 꽃게장 등 요리법도 다양하다”며 “태안에 오셔서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꽃게의 향연을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