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행자위, "내포신도시 미분양용지 분양률 제고하라"
충남도의회 행자위, "내포신도시 미분양용지 분양률 제고하라"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8.07.1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대학부지, 주상복합 등 미분양용지…용도변경 등 필요성 제기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7일 열린 충남개발공사 소관 주요업무 보고에서 내포신도시 미분양용지 분양률 제고를 위한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특히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운영과 새로운 먹거리 창출, 산업단지 분양률 제고 등을 위한 제언을 쏟아냈다.

이영우 위원(보령2)은 “대학이나 병원부지 등 미분양 용지가 공사의 수익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며 “신도시 활성화에 방해적 요인으로 작용한다. 용도변경 등 다각적인 방향을 모색해 달라”고 제안했다.

안장헌 위원(아산4)은 “수익성도 중요하지만, 공사의 설립 취지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향후 사업추진시에도 사기업에서 하지 못하는 공공성을 높이는 분야에 적극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영신 위원(천안2)은 “사회적약자를 위한 부도임대주택 매입사업에 공사가 참여하는 것은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사회적 소외계층이 보증금 등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오인환 위원(논산1)은 “이미 완공된 공주 탄천산단의 미분양률이 16%인데, 소규모사업자에게는 입주 기회가 없는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소규모 사업자들이 2~3명정도 조인해 사업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