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복입은 화월리 주민, 오 시장 집 앞서 시위농성
상복입은 화월리 주민, 오 시장 집 앞서 시위농성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7.11.0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복입은 사곡면 화월리 주민들이 태양광 설치 허가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백제뉴스

"공주시장은 엉터리 인허가 과정을 책임져라"

상복을 입은 공주시 사곡면 화월리 주민들이 1일 신관동 주공5단지 아파트에 나타났다.

이 아파트는 오시덕 공주시장이 살고 있는 곳으로, 태양광설치 허가에 대한 항의시위를 벌이기 위함이다.

 이들 주민들은 어제(31일)도 시위를 벌었으며, 태양광 허가 취소전까지 계속 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화월리 주민들은 출근시간인 오전 8시경 아파트 정문과 후문 2곳에서 오 시장을 비난하는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주민 A씨는 “오시덕 시장이 이곳에서 산다는 말을 듣고 시위를 벌이게 됐다”면서 “오 시장은 태양광 설치로 쑥대밭이 된 우리 마을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