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코로나19 #44 확진자 발생
대전서 코로나19 #44 확진자 발생
  • 이원구 기자
  • 승인 2020.05.1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시민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자료사진) ⓒ백제뉴스
한 시민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자료사진) ⓒ백제뉴스

 

16일 대전시 44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3월 28일 이후로 지역감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하여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총 44명(해외입국자 13명 포함)이 되었다.

44번 확진자는 유성구 전민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으로 서울 관악구 코인노래방을 5월 4일(월) 20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어제(5.15) 유성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중, 오늘(5.16) 11:00에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최초 5월 8일 증상(발열, 인후통)이 나타나 의원과 약국을 두차례씩 방문했다.

확진자는 오늘 오후 16:00 충남대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예정이며,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12명으로 확진자의 부모 2명은 유성구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했고, 언니는 서울에서 검사 예정이다. 나머지 접촉자 9명은 학교 관계자로 자가격리 후 검사가 진행된다.

확진자가 다녀간 학교 등 시설은 즉시 방역조치 예정이며, 5월 6일 학교를 방문할 때 이용한 마을버스는 기점지 도착 시마다 우선적으로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심층역학조사를 위해, 현재 카드사용 내역과 CCTV를 확보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로 확인되는 동선과 접촉자는 파악 즉시 방역소독 및 격리조치하고 市 홈페이지 및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의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하여 신속한 진단검사와 격리조치가 감염 확산을 막는데 매우 중요한 상황으로,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ㆍ주점 등 일대 방문자에 대해서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익명으로 무료 검사를 하고 있으니, 감염이 의심 될 경우 주저하지 말고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연락하여 안내에 따라 진단검사를 속히 받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