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북읍, 읍 승격 이후 1,000번째 아기 탄생
홍성군 홍북읍, 읍 승격 이후 1,000번째 아기 탄생
  • 양태권 기자
  • 승인 2020.04.0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한 명 출생으로 아이 키우기 좋은 홍북읍 각광
홍북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1,000번째 아기탄생 축하 선물 전달식 장면 ⓒ홍성군
홍북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1,000번째 아기탄생 축하 선물 전달식 장면 ⓒ홍성군

홍성군 홍북읍이 읍 승격 이후 1,000번째 아기가 탄생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최형진, 인선미 부부가 홍북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아들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이는 지난 2017년 8월 1일 홍북읍 승격 이후 1,000번째 출생신고다.

읍은 1,000번째 아기 탄생을 전체 주민들과 함께 축하하기 위해 지난 1일 홍북읍장, 전경근 홍북읍 이장협의회장, 김상홍 홍북읍 주민자치회장, 최승천 홍북읍 체육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1,000번째 아기의 가족에게 축하메시지와 쌀, 소고기, 계란, 미역 등 지역농축산물을 선물했다.

이날 전달된 축하메시지에는 아기탄생 축하와 읍 승격 후 1,000번째로 태어난 아기가 홍북읍에서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라나, 사회에 기여하는 훌륭한 재목으로 성장하길 기원하는 내용을 담았다.

읍에 따르면 지난 2017년 8월 읍 승격 당시 25,898명이었던 홍북읍 인구는 2020년 4월 1일 현재 2만 8,100여명을 넘어서 조만간 3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홍북읍은 홍예공원 조성 및 운영, 도립 도서관 운영, 국공립 어린이집 운영 등 각종 기초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월 평균 30여명 즉, 하루 한명의 아이가 태어나고 있는 등 명실상부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읍은 내포신도시를 중심으로 젊은 부부가 많아 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선용 홍북읍장은 “최근 전국적 지방인구 감소로 위기감이 조성되는 가운데 홍북읍 1,000번째 아기 탄생이라는 희소식이 홍성군 인구증가 시책 추진에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은 최초 전입세대를 대상으로 상품권·태극기·쓰레기종량제봉투 지원, 출산축하금 및 육아지원금 지급,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임산부 및 산모ㆍ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각 종 영유아관련 수당 지급 등 다양한 분야에서 80여건의 인구증가 시책을 시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