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을 김병준 후보, 노무현 기념공원 방문
세종시을 김병준 후보, 노무현 기념공원 방문
  • 이순종 기자
  • 승인 2020.03.2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는 한 정파가 독점할 수 없어, 분열과 위선의 정치로는 세종의 미래 없어”
세종시을 김병준 후보가 27일 세종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방문했다. ⓒ백제뉴스
세종시을 김병준 후보가 27일 세종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방문했다. ⓒ백제뉴스

세종시을 김병준 후보(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중부권 선대위원장)는 27일 오전 세종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방문해 “세종시는 한 정파가 독점할 수 있는 도시가 아니다”면서 “세종시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이 세종을 한 정파의 도시인 것 마냥 여긴다면 세종의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후보는 세종시와 노무현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하며“90년대 초반부터 노무현 대통령과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뜨겁게 이야기하던 시절을 되새기며 세종시에 대한 제 꿈을 다시 한 번 더 가다듬기 위해 노무현 기념공원을 방문했다”면서 “화합의 정치, 상생의 정치가 사라지고 노무현 대통령과 그 정신을 한 정파가 독점하며 노무현 팔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근 민주당의 위성정당 창당 및 의원 꿔주기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해찬 대표와 관련해서 김 후보는“노무현 대통령이라면 무슨 수를 쓰더라도 그런 위성정당을 창당하지 않았을 것이다”면서 “위선을 앞세우며 노무현 팔이를 하는 게 노무현 정신인가. 누가 노무현을 팔고 누가 노무현을 배신했는지 이해찬 대표든 누구든 토론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병준 후보는 오늘 반문 연합군단으로 선대위 드림팀을 꾸리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