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 극복 착한 임대료 인하 독려
세종시, 코로나19 극복 착한 임대료 인하 독려
  • 이순종 기자
  • 승인 2020.03.26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상가활성화TF·비상민생경제대책TF 확대 회의 개최
착한 임대인에게 인하액의 50%까지 세액공제 혜택 제공

세종특별자치시가 코로나19의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착한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실시한다.

시는 26일 시청 집협실에서 상가활성화 및 비상민생경제대책 TF 확대 회의를 열고 기존 상가활성화 대책과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민생경제 분야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행복청, LH, 소상공인협회, 소상공인지원센터 등 상가활성화 TF 위원과 코로나19 비상민생경제대책 TF 위원 등 **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상호 정무부시장이 주재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조상호 정무부시장은 상가활성화TF와 비상민생경제TF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시민과 소상공인의 입장에서 동원 가능한 모든 시책을 검토해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시는 우선 코로나19의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착한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는 임대인에 대해서는 상반기 임대료 인하액의 50%를 임대인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또, 공공시설 이용 혜택 및 위원회 위촉‧주요간행물 송부‧시청 주요행사 초청 등 시정 참여기회를 제공하고, 주기적으로 ‘착한 임대인’을 발표·홍보함으로써 지속적인 참여 및 확산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됨에 따라 지역상권 침체가 심각하고, 상가활성화를 위해 실효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외에도 시는 침체된 상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사실상 상가기능을 상실한 건물에 대해서는 도시형생활주택, 오피스텔, 게스트하우스 등 소형주거시설로의 용도변경을 지원하는 등 공실상가의 다양한 활용·개선 가능여부를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조상호 정무부시장은 “코로나19로 상인과 일반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착한 임대료 인하 캠페인’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조 부시장은 “상가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건의 사항에 대해서도 시민과 상인의 눈높이에서 대책을 마련,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시민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마련된 대책에 대해서는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