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빈자리
그리움의 빈자리
  • 최은숙
  • 승인 2020.03.2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최은숙
최은숙 ⓒ백제뉴스
최은숙 ⓒ백제뉴스

 

빈자리 하나
덩그마니 놓여 있네
내 가슴 한 쪽에

간간히 찬바람
휘잉 들렸다 가고 나면
이슬 맺힌 추억도 따라가고

아득한 꿈결 꽃피는 봄날 아장아장 꼬마발 쉬어가면 따사로운 햇살도 따라가고

참지 못할 그리움의 빈자리 뉘라서 헤아릴까
그리운 내 어머니 머무셨던 그 자리.

어머니는 어디서 계신가 나홀로 이렇게 참지 못할 그리움의 빈자리 엄마 어머니 불러만 보네.

/동곡요양원 생활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