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교수 보직수당 20% 1년간 반납
남서울대 교수 보직수당 20% 1년간 반납
  • 이순종 기자
  • 승인 2020.03.2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서울대 전경 ⓒ백제뉴스
남서울대 전경 ⓒ백제뉴스

남서울대학교는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원격수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재정적 손실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총장을 비롯한 보직 교수들이 보직수당의 20%를 1년간 반납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반납한 수당은 1년간 총 2억원 정도로 이는 유학생 격리수용 등 유학생에 대한 특별 관리와 캠퍼스 방역, 건물 통제 등에 투입된 비용과 온라인 수업 제작 및 운영에 소요된 비용으로 인하여 예상치 못하게 발생한 재정적 손실을 메우는데 쓰일 예정이다.

특히, 윤승용 총장은 월 100만원씩 1년간 총1,200만원을 출연, 이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학생을 위한 장학금을 신설해 운영키로 했다.

아울러 남서울대는 오는 4월 6일 출석수업 등교일에 맞춰 캠퍼스 곳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재학생들의 주요 출입로인 버스정류장, 정문 등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고열증상이 있는 의심환자를 1차 선별하고, 캠퍼스 내 선별보호소로 이송시켜 발열체크와 자가문진표를 통한 2차 검진을 진행한다.

이렇게 2차 검진 후 코로나19 의심환자로 판단 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전화 후 대학이 마련한 코로나19 의심환자 전용 이송차량을 이용해 지역선별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코로나19 대응(안)’을 마련하여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남서울대는 사이버강의 시스템의 E-class기능을 이용하여 이번 학기에 개설된 총1,987개의 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남서울대 사이버강의 시스템은 사이버강의 과목을 신청한 학생들이 로그인하여 온라인 강의를 수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들이 로그인하여 E-class형태로 동영상 강좌나 토론, 과제학습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서버 가상화 시스템을 이용하여 하드웨어 용량을 늘려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