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사고 관련' 유은혜 "무사귀환 위해 모든 노력"
'네팔 사고 관련' 유은혜 "무사귀환 위해 모든 노력"
  • 이원구 기자
  • 승인 2020.01.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교육부-충남교육청, 네팔 사고 합동점검회의 열려
유은혜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백제뉴스
유은혜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백제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0일 오전 8시 45분 네팔 교육봉사 교원 사고상황본부를 운영 중인 충남교육청을 방문해 합동점검회의를 갖고 있다.

이날 유은혜 장관은 김지철 교육감을 중심으로 실종된 4분 선생님들을 신속하게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는 충남교육청 직원들을 격려하고, “교육부도 외교부와 함께 선생님들의 무사 귀환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정부가 신속대응팀을 꾸려 구조수색과 실종자 가족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헬기 수색을 시작했지만, 좀더 신속한 구조와 수색을 위해 지리를 잘 아는 현지인력을 투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실종자 가족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심리상담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지철 교육감은 국민과 가족들에게 심려를 끼친 데 거듭 사과하고, 소재가 미확인된 선생님들이 생사의 기로에 있는데 구조작업이 여의치 않아 안타깝기 그지 없다며 “부총리님이 큰 힘이 되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장관과 김 교육감의 모두발언 이후 교육부와 충남교육청은 비공개 합동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백제뉴스
ⓒ백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