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허태정 시장, 올해 가장 큰 현안 질문에 "혁신도시 지정"
[영상] 허태정 시장, 올해 가장 큰 현안 질문에 "혁신도시 지정"
  • 이원구 기자
  • 승인 2020.01.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신년기자회견

허태정 대전시장은 9일, 올해 가장 중점을 두고 추진할 현안으로 '혁신도시 지정'을 꼽았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자리에서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올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대전과 충남이 함께 발전하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혁신도시 지정으로 공공기관을 유치해는 것, 이로인해 원도심을 재생함으로써 도심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혁신도시 지정이 현실적으로 (대전시의) 가장 중요한 목표이며, 대덕특구를 기반으로 재창조 관련 용역을 진행중인데, 결과가 금년도에 나오면 범부처 사업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정치적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전 중구와의 부구청장 인사로 인한 '대전시-중구간 갈등문제'와 관련해서는 "지난 번 확대간부회의 자리에서 입장을 말씀드렸다”고 밝힌 뒤 “행정부시장으로 하여금 원칙을 갖고 행정적으로 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대화는 늘 열려 있다”며 박용갑 중구청장과 대화의 여지를 남겼다.

대전-보령시 간 고속도로 건설과 관련해선 “교통은 도시경쟁력의 중요한 요소”라면서 “이 고속도로는 대전시 입장에선 긍정적 효과가 있다. 국가 정책에 담아낼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신년기자회견 자리에서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원구
허태정 대전시장이 신년기자회견 자리에서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원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