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저출생 시대 세쌍둥이 탄생 "세 겹 경사났네"
예산군, 저출생 시대 세쌍둥이 탄생 "세 겹 경사났네"
  • 양태권 기자
  • 승인 2020.01.0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첫날부터 반가운 소식으로 경사 난 예산군
예산군청사 전경 ⓒ백제뉴스
예산군청사 전경 ⓒ백제뉴스

저출산 현상으로 인구감소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예산군에서 세쌍둥이가 탄생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예산군에 거주하는 안보현(37), 서원대(39) 부부는 군 보건소의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으로 지난해 4월 첫 시술에 시도했고 8월 세쌍둥이 임신에 성공했다.

이어 작년 12월 31일 임신 33주에 제왕절개를 통해 산모인 안보현(37) 씨는 첫째인 여자아이 1명과 둘째, 셋째인 남자아이 2명 등 건강한 삼둥이를 분만했다.

군보건소 관계자들은 이례적으로 세쌍둥이가 출생한 것을 함께 기뻐하며, 세쌍둥이가 앞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출산가정에 출산육아지원금과 출산축하바구니 등을 지원할 예정으로 추후 임산부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보충식품을 지원해주는 영양플러스 사업 및 예방접종 지원에 대해서도 안내할 계획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건강한 임신 및 출산을 도모하고 출산‧양육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는 등 임신 전부터 출산 후까지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군의 저출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