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서문동,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은장’ 수상
남서울대 서문동,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은장’ 수상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9.12.0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서울대학교 서문동 사무처장 ⓒ남서울대학교
남서울대학교 서문동 사무처장 ⓒ남서울대학교

남서울대학교는 대한적십자사 충청남도지사에서 개최한 ‘2019 Red Cross 후원자의 날’ 행사에서 서문동 사무처장(60세)이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은장’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적십자 회원유공장은 대한적십자회원으로서 적십자의 각종 구호사업, 사회봉사사업, 헌혈운동 등 적십자 사업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헌신한 우수회원에게 수여되는 것으로 서문동 사무처장은 2004년부터 대한적십자사 회원으로 가입하여 지난 2016년도부터는 대한적십자사 전국대의원으로서 남다른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사회와 이웃을 위한 나눔을 실천하였으며, 숭고한 적십자 사랑과 봉사의 정신으로 적십자 사업 활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서문동 사무처장은 “우리나라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음에도 해마다 적십자 일반회비 수입이 감소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글로벌 선진국으로 더 나아가기 위해서는 6.25 전쟁 당시 국제적십자 회원국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며 작게라도 이웃과 나눔을 실천하기 위하여 적십자회원 가입과 기부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 주면 좋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남서울대학교는 2004년부터 대한적십자사와 자매결연을 맺어 헌혈과 재난구호 등에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재학생 사회봉사 65시간 졸업인증제를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나눔문화 확산을 선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