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수매현장 방문…"농가 소득안정 최선"
김정섭 공주시장 수매현장 방문…"농가 소득안정 최선"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9.11.1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 공공비축미곡 매입…태풍 피해 벼 전량 매입
김정섭 시장이 14일 계룡농협창고 수매현장을 직접 방문해 농업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공주시
김정섭 시장이 14일 계룡농협창고 수매현장을 직접 방문해 농업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공주시

공주시가 오는 26일까지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 벼 매입을 실시한다.  

시에 따르면, 올해 공공비축미 매입물량은 총 11만 8856포대로, 산물벼 4만 포대와 건조벼 7만 8856포를 매입한다.

특히 올해는 잦은 태풍으로 벼 도복 피해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농가 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희망농가에 한해 태풍 피해 벼 전량을 매입하기로 했다.

태풍 피해 벼는 품종 제한이 없으며, 87농가 28만 4130kg이 대상이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중간정산금(3만원/40㎏포대)을 우선 지급하고, 이후 수확기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최종 매입가격을 확정해 연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품종 혼입을 방지하기 위해 작년부터 시행한 공공비축미곡 품종검정제도를 실시하며, 농가 수매 시 현장에서 시료채취 후 검정기관의 검정을 거치게 된다.

한편, 매입품종인 삼광벼, 친들벼 이외 타 품종 출하 시 향후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어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김정섭 시장은 14일 이인창고, 화정창고, 계룡농협창고 등 수매현장을 직접 방문해 농업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김 시장은 “올 한해 연이은 태풍, 호우피해 등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농민들의 노력 덕분에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며 “농가 소득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