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통령 명판 훼손 사죄하라"
"자유한국당, 대통령 명판 훼손 사죄하라"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1.0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은 8일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한 엇나간 과잉 의전으로 빚어진 이른바 ‘대통령 명판 훼손 사건’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의 한 여성 당직자의 소행으로 검찰의 수사 결과가 압축됐다”며 “자유한국당은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3월 22일 서해수호의 날에 벌어진 대통령과 국무총리 추모 화환 명판 훼손 사건과 관련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검찰은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의 한 여성 당직자를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구약식(약식 기소) 했다고 지난 7일 밝혔으며 이 여성 당직자와 함께 국무총리 화환 명판을 훼손했던 성명 불상의 행위자는 증거불충분 등으로 기소 중지 됐다”고 설명했다.

또 “사건이 발생한 지 231일이나 지나서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의 한 여성 당직자를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피의자를 특정한 것으로 당시 상황과 관련해 어려운 수사 여건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결론에 너무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는 사실은 매우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물론 수많은 목격자의 증언 등으로 행위자가 분명했음에도 발뺌과 모르쇠, 물타기식 대응으로만 일관했던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하고 뻔뻔한 태도가 아니었으면 이렇게 오랜 시간을 끌 일도 아니었다는 점에서는 큰 유감”이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법과 원칙을 말하면서도 자신들의 위법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보이콧’ 정치로 국정을 마비시키고, 자신들의 책임은 망각한 채 모든 것을 정부와 여당 탓으로만 돌리는 막장 선동정치의 모습은 어쩜 그리 한결같은지 모르겠다”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수사기관까지 동원돼 뒤늦게 밝혀진 대통령 화환 명판 훼손 사건에 대해 당사자와 더불어 더 이상의 사실 부인과 시간 끌기를 중단하고 불순한 의도로 벌인 당시 추태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침소봉대하는 선동전과 무차별적 비난전을 중단하고, 민생과 지역 현안 해결의 동반자로서 협력과 견제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