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광영 의원, “대전시청 내 수소충전소·연료전지시설 설치 주장”
오광영 의원, “대전시청 내 수소충전소·연료전지시설 설치 주장”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1.0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행감서 신재생에너지 주민수용성 대책 요구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 ⓒ백제뉴스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 ⓒ백제뉴스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이 시청 등 공공기관 내에 수소충전소와 연료전지시설 설치를 주장했다.

8일 열린 대전시의회의 과학산업국 행정감사에서 오광영의원은 민선7기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주민수용성 대책을 먼저 세울 것을 요구했다.

오광영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로드맵에 따라 추진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들이 사전에 주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없이 추진되다 보니 곳곳에서 반대에 부딪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선7기 공약사업인 미니태양광 2만호 보급사업은 올해 설치목표치의 45.5%에 그치고 있고 정부의 수소시범도시 공모사업은 주민들의 수용성을 염려해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집행부에서는 안전을 강조하지만 주민들은 검증되지 않는 시설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며 “사업추진에 앞서 주민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먼저 실시하라”고 주문했다.

오광영의원은 “주민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시청을 비롯한 공공기관에 수소충전소나 연료전지시설을 설치하는 한편 찾아가는 신재생에너지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선7기 대전시가 추진하는 에너지 관련 주요공약사업은 수소충전소 인프라 및 민간보조금 확대, 친환경 ‘에너지자립 스마트도시’ 조성, 공공청사 주차장 등 공공시설물 태양광 100% 도입, 신재생에너지 거래시장 활성 도모 및 에너지관련 산업육성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