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투자기업은 하나금융그룹"
"대전시티즌 투자기업은 하나금융그룹"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1.05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대전시-하나금융그룹 대전시티즌 투자협약 체결
허태정 대전시장과 ---하나그룹 부회장이 협약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 ⓒ이원구
허태정 대전시장과 함영주 하나그룹 부회장이 협약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 ⓒ이원구

 

그동안 베일에 가려졌던 K리그 대표적인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 투자기업은 하나금융그룹인 것으로 밝혀졌다.

대전시는 5일 오후 대회의실에서 그 동안 투자기업의 내부 검토와 관련기관 협의절차 등으로 인해 밝히지 못했던 대전시티즌 투자기업이 하나금융그룹이라고 밝히면서 양측 간의 대전시티즌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지난 8월 하나금융그룹에 '대전시티즌 투자유치 제안서' 제출한 이후 약 2개월간 협상을 벌여 왔다”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시의 투자유치 요청을 수락하고 앞으로 사회공헌사업차원에서 대전시티즌을 명문구단으로 육성하겠다는 하나금융그룹에 깊은 감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또한 “누구보다도 대전시티즌의 기업구단 전환을 적극 지지하고 공감해주신 시민들과 시의회, 축구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투자협의과정에서 대상기업을 밝힐 수 없었던 불가피한 상황을 이해하고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 준 지역언론에도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번 투자유치 협의과정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하나금융그룹이 대전시티즌을 인수하여 운영하더라도 22년 역사의 대전시티즌 정체성과 전통성을 계승하고 대전지역 연고를 반드시 유지한다는 대전제를 관철시켰다는 점과 앞으로 대전시티즌의 1부리그 진출은 물론 국내 최고의 명문구단으로 육성하겠다는 공통된 비젼과 목표에 대해 양측이 합의를 이루었다는 대목이다.

허시장은 “앞으로 금년 말까지 구체적인 투자방식과 규모, 관련시설 사용조건 등 세부적인 사항에 대한 협상을 통해 본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 본 계약이 조속한 시일 내에 체결될 수 있도록 하나금융그룹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대전지역 체육발전과 대전시민 화합을 위해 새롭게 태어날 것이며 최고의 구단으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내년부터 하나금융그룹이 대전시티즌을 운영하게 되면 그동안 시에서 대전시티즌에 지원하던 연간 70~80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고 절감된 예산을 부족한 체육인프라 확충과 생활체육 및 전문체육 육성 확대 등 대전체육 발전의 획기전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원구
ⓒ이원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