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농협, RPC조합장 23명 긴급 대책회의
충남농협, RPC조합장 23명 긴급 대책회의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0.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충남지역본부 회의실서 열려
조소행 본부장을 비롯한 RPC조합장 23명이 충남지역본부 회의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백제뉴스
조소행 본부장을 비롯한 RPC조합장 23명이 충남지역본부 회의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백제뉴스

 

농협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조소행)는 21일, 충남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충남농협 RPC조합장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수확기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0월1일 아산시 영인농협에서 열린 1차 대책회의에 이어 태풍피해 대책 및 농가희망물량 전량 매입과 쌀값지지를 위한 두 번째 수확기 대책 회의를 열어 올해산 쌀값지지를 위한 농협의 역할에 총력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농가소득 안정을 위한 쌀값지지 역할에 충남농협 RPC운영 협의회 회원 조합장님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수확기 벼 출하농가의 경영비 부담 완화를 위해 6만원이상 매입하기로 협의하였다.

아울러 정부가 추진 중인 태풍 피해벼의 시장격리에 적극 협조하여 품위가 낮은 쌀이 저가미로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소비자와 쌀 가격이 혼란되는 것을 방지하기로 했다.

조소행 본부장은 “지금은 어느 때 보다 농협의 역할이 중요한 때라면서 농가의 절반 이상인 쌀 생산 농업인의 소득을 높이고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농협의 역량을 총동원해 올해산 쌀값을 반드시 지켜나가겠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