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민주당, '이재명 무죄' 성명서 발표
충남도의회 민주당, '이재명 무죄' 성명서 발표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0.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민주당 의원 33人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정 계속돼야"
ⓒ백제뉴스
ⓒ백제뉴스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은 공백 없는 경기도정을 위하여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김명선 대표 등 소속의원 33명은 “지난 9월6일 이재명 지사에 대한 항소심에서 재판부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한 예상치 못한 판결에 매우 우려스러운 심정”이라면서 “경기 도민이 직접 선추한 도지사가 열정을 가지고 도정을 공백 없이 이끌어 갈수 있도록 1천3백50만 경기도민의 뜻도 존중되길 바란다” 며 이 지사에 대한 사법부의 현명하고 올바른 판단을 요청했다.

성명서에서는 “경기도민의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됐다”며 “성남시장 재임시절부터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지방자치의 나아갈 방향을 보여준 훌륭한 행정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장 재임당시 6천억 원의 성남시 부채를 해결하고 청년배당, 무상교복, 산후조리지원 등 괄목할만한 행정능력을 통해 지자체장으로서 시민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며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라는 경기도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2018년 경기도지사에 당선되어,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공공개발 이익환수, 지역화폐 등 생활밀착형 도정 성과로 경기도민의 실질적 삶을 바꿔가고 있다”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특히 “부정부패의 원천적 차단과 불의에 절대 타협하지 않는 올곧은 신념으로 새롭고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라는 경기도민의 명령을 잘 이행하고 있다”며 “사법부의 판결은 존중되어야 하지만, 이 지사가 사법부의 판결로 경기도지사직을 상실한다면 이재명 개인의 문제를 떠나 경기도민들은 크나큰 상실감과 경기도정에도 제동이 걸리게 될 것이 분명하다”며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간곡히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