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조승래 "동북아역사재단 동해 표기명칭 오류시정사업 전면 재검토해야
[국감] 조승래 "동북아역사재단 동해 표기명칭 오류시정사업 전면 재검토해야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10.0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갑) ⓒ백제뉴스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갑) ⓒ백제뉴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시정사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국회에서 열린 동북아역사재단 국정감사에서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갑)은 “최근 문제가 된 국내 공공기관 홈페이지의 ‘일본해’표기는 홍보와 안내를 하면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문제였음에도 이를 시정하지 못했다”다며 “이는 동북아역사재단의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시정사업’이 해외 민간 사이트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도 한 원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조 의원은 “재단이 공공기관이 웹이나 앱을 개발할 시 구글의 한국어판 지도소스가 아닌 글로벌판 지도소스를 사용하면 표기오류가 발생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국내 공공기관은 모니터링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그 내용을 정부와 공공기관과 함께 공유하거나 공지하는 등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었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더불어 조 의원은 “지난 달 대통령이 일본해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엄중경고를 한 이후에서야 사태를 파악”하고 “교육부와 재단은 지난달 말에서야 교육부 및 교육청, 산하 기관 홈페이지의 동해.독도 표기명칭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고 늦장 대응을 질타했다.

한편 조 의원은 “이번 계기를 통해 동북아역사재단이 역사왜곡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문제의 발생을 예방하는 재단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실효성 있는 동해.독도 표기명칭 오류 시정 사업을 위해 프로세스를 재점검하여 오류 시정조치만 할 것이 아니라 병기표기에 대한 적극적인 주장을 통해 동해와 독도를 세계에 알릴 필요가 있다 ”고 주장 했다.

끝으로 조승래 의원은 “동북아역사재단이 설립목적을 되찾아 국민들에게 재단이 존재해야하는 이유를 보여줌으로써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조속한 재단의 혁신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