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 자동차동아리 학생들의 도전, '창의융합으로 빛나다'
한밭대 자동차동아리 학생들의 도전, '창의융합으로 빛나다'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9.1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동아리 ‘미라클’ 국제대학생창작자동차경진대회 은상․우수상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밭대 ‘미라클’ 팀 학생들. ⓒ한밭대학교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밭대 ‘미라클’ 팀 학생들. ⓒ한밭대학교

한밭대학교는 지난 6일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2019 국제대학생창작자동차경진대회’에서 자동차동아리 ‘미라클’팀이 은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후원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자동차안전학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올해 10회째로 역대 최대 규모인 국내·외 45개 대학, 64개팀 800여명의 대학생이 참가했으며, 자율주행자동차와 전기자동차 2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한밭대 ‘미라클’ 팀은 이 대회 2개 부문에 모두 도전하여 전기자동차 경주부문 은상과 자율주행자동차 디자인부문 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으며, 특히 자율주행자동차 부문에는 기계공학과․산업디자인학과․전기공학과․전자・제어공학과․정보통신공학과 학생 13명이 한 팀으로 출전해 각각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전공별 전문기술을 융합하는 패기 있는 도전을 보여줬다.

한밭대 ‘미라클’ 팀 김도훈 학생(기계공학과)은 “각각의 전공지식과 아이디어를 나누면서 새로운 기술을 적용할 수 있었고, 이러한 시도를 계속해 더 나은 모습으로 다시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미라클’ 팀을 지도한 기계공학과 신부현 교수는 “창의융합교육을 실현하는 우리 한밭대의 모습이며, 이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주역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