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년 생활임금 1만원 시대 열린다
대전시, 내년 생활임금 1만원 시대 열린다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9.1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 50원 확정
시, 출자·출연 기관 기간제 및 민간위탁 기관 저임금근로자 1,150여명 혜택
대전시청사 전경 ⓒ백제뉴스
대전시청사 전경 ⓒ백제뉴스

대전시는 2020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1만 50원으로 결정하고 적용대상을 시, 출자·출연 기간제 근로자와 민간위탁 기관 저임금근로자로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2020년 생활임금 시급 1만 50원은 올해 생활임금 9,600원보다 450원(4.69%) 인상된 금액이며,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2020년 최저임금 8,590원 보다는 1,460원(17%)이 더 많은 금액이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210만 450원(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으로 내년 최저임금 보다 월 30만 5,140원, 올해 생활임금보다 9만 4,050원이 더 많다.

그동안 시는 대전시 생활임금위원회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2차례 회의를 열어 의견을 조율해 왔으며, 지난 6일 심의 최종안을 결정하고 이를 대전시가 받아들여 확정하게 됐다.

이번 생활임금은 대전시의 생활임금 1만원 시대를 기대하는 시 소속 기간제 근로자의 열망과 타 지자체의 생활임금 수준 및 시 재정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됐으며, 생활임금 수혜대상은 1,150여명이 될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시의 생활임금이 내년에 1만원시대를 맞게 됐다”며 “저임금 근로자의 문화적 생활을 포함한 실직적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