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업 조합장, 1심재판서 벌금 80만 선고
정종업 조합장, 1심재판서 벌금 80만 선고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9.0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농협 정종업 조합장 ⓒ백제뉴스DB
공주농협 정종업 조합장 ⓒ백제뉴스DB

 

선거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공주농협 정종업 조합장에 대해 1심 재판에서 조합장직 유지형이 선고됐다.

6일 대전지방법원 공주지원에서 열린 1심 재판에서 벌금 80만원이 선고됐다.

정 조합장에 대한 검사구형에서는 벌금 200만원이었다.

정종업 조합장은, 지난 공주농협 조합장 선거 당시 조합원들에게 '최고 배당률'이라는 허위 문자메세지를 보내, 상대후보로부터 고발됐다.

당시 정 조합장은, '최고수준 배당률'을, '최고 배당률'로 정정한 뒤 잘못 보낸 것에 대한 사과 문자메세지를, 조합원들에게 뒤이어 전송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