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벗님 나 그리고 그리움
[시] 벗님 나 그리고 그리움
  • 김종완
  • 승인 2019.09.03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완 반포농협 조합장
조합원에게 꽃을 달아드리고 있는 김종완 조합장 ⓒ백제뉴스
조합원에게 꽃을 달아드리고 있는 김종완 조합장 ⓒ백제뉴스

 

너를 사랑하는 마음,
가슴으로 맺어진 고귀한 흔적 잃어버린 길목에서 다시 보고프면 한숨으로 입맞춤을 하네.

내가 벗님를 사랑하는,
의미는 기도하는 마음으로 돌아보고 또다시 다듬어 본다.

벗님의 먼 숨결에 웃음꽃이 피고 벗님를 기다리는 애절한 마음 서러움으로 맴돌다가 향기 잃은 꽃이 되었소.

어둡고 무더운 여름 밤,
은하수 저편에 견우와 직녀의 한풀이에 별들도 울었지요.

긴긴날 가버린 세월에 쌓인 사연 벗님 나 백발되여 서린 내 노래에 추억으로 묻기는 서글프구려 벗님은 아시리 내 그리움을 아시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