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단행…‘동고동락국’ 신설
논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단행…‘동고동락국’ 신설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9.07.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중심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구현 박차
논산시청사 전경ⓒ백제뉴스
논산시청사 전경ⓒ백제뉴스

논산시가 2019년도 하반기 승진 및 전보 인사를 7월 22일자로 단행했다.

하반기 인사 내용은 공로연수 18명, 4급 서기관 전보 및 승진 2명, 사무관 전보 및 승진 15명, 6급 승진 및 전보 36명과 7급 이하 승진 및 전보 인사 등 총 235명이다.

시 관계자는 “시정의 최우선 방향인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자치분권 활성화, 충청유교문화원 종합개발사업, 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 조성 등 각종 역점 사업 진행을 위한 적임자를 선발·배치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금번 4급(서기관) 승진인사에서는 공직생활의 경험과 노하우, 업무 성과는 물론 사람중심의 행복공동체 논산 만들기에 주력할 수 있는 인성과 추진력 등을 고려해 윤천수 희망마을건설과장을 서기관으로 승진 발탁했다.

5급(사무관) 승진인사에서는 다년간 업무성과, 공무원 근무 경력, 시정의 안정성 및 역점시책의 효율적 추진에 주안점을 두어 이상창 복지정책팀장, 김종하 공동주택팀장, 조진원 시정기획팀장, 유신화 친환경농업팀장, 박동주 세정팀장, 한정기 사회적경제팀장, 구본길 서무팀장, 윤홍중 지적관리팀장, 김길수 환경관리팀장, 김영기 경리팀장, 전철수 미래사업팀장을 사무관으로 승진 발탁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행정기구가 ‘동고동락국’의 신설로 2국에서 3국으로 증설된 것이다.

현재 시는 다른 지자체와 다르게 기능중심이 아닌 친절행정국, 행복도시국, 맑은 물과, 100세행복과 등 시민 중심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람중심 조직기구로 운영되고 있으며, 시민을 조직도의 최상단에 배치해 품격있는 섬김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앞으로 ‘동고동락국’은 마을자치·관광자원개발·평생교육·맞춤형 복지서비스·어르신 한글대학 확대 및 활성화 등을 역점 추진해 사람 꽃 피우는 논산으로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사람 중심의 따뜻한 시정을 펼치는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부서의 기능과 개인의 직무역량, 업무 전문성 등을 다각적이고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함으로써 민선 7기의 사업에 효율성을 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