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하반기 정기인사 여성 사무관 승진은 누구?
공주시, 하반기 정기인사 여성 사무관 승진은 누구?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5.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공주시 ⓒ백제뉴스
충남 공주시 ⓒ백제뉴스

 

공주시 2019년 하반기 정기인사가 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성 사무관 승진자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6월 30일자로 퇴직(공로연수)하는 전체 사무관 숫자가 11명이고 이중 3명의 여성 사무관이 포함돼 있어 '2~3명의 여성 사무관 자리가 배정되지 않겠는가'라는 조심스런 관측이 나온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1일 언론과의 정례브리핑에서 “선거공약이기도 했던 여성친화도시 조성과 여성 고위공직자 배려는 매우 중요하게 접근하는 부분” 이라며 “저출산 문제 해결과도 맥을 같이하는 양성평등 및 아동친화 문제는 우리사회가 추구하는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에 이들 3명의 자리는 최대한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공주시를 떠나는 여성 사무관은 이복남 건강과장, 양승희 신풍면장, 이준배 경로장애인과장 등 3명이다.

공석이 되는 자리를 이어받을 가장 유력한 후보군에는 O모 여성다문화팀장, C모 건강증진팀장, S모 재무팀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공주시 공직사회 내부와 언론 등 안팎에서는 이들 3명의 연공서열이나 업무능력에 대해 이견이 없다.

리더십과 친화력 및 조직 전체를 아우르는 소통 부분에서도 베테랑으로 꼽힌다.

충남도로부터 확보한 여성친화도시 현황 자료를 분석해 본 결과 공주시는 타 시·군에 비해 우수한 행정사례를 보인다.

여성 고등교육기관 진학률 1위에, 가족친화인증기업 숫자는 2위에 올라있다.5급 이상 여성 공무원 숫자 2위, 여성 경제 활동자 임금순위 2위, 여성 농업인안전보험 가입자 3위, 주민자치위 여성참여비율 3위 등이다. 거의 모든 지표에서 1~3위를 차지한다.

이중 눈에 띄는 부분이 여성사무관 숫자다.

정부와 사회가 추구하는 가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처음으로 공모에 들어간 정안면장이 이달 25일 결정되기 때문에 이번 인사는 오는 27일께 의결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