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 유류 절도 피의자 19명 기소의견 송치
송유관 유류 절도 피의자 19명 기소의견 송치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3.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한 장면ⓒ충남지방경찰청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한 장면ⓒ충남지방경찰청

충남지방경찰청(광역수사대)은 2018년 5월경부터 충남 및 경기 지역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하는 등 도유를 위한 시설을 설치하고, 수차례에 걸쳐 휘발유, 경유 등 약 236,000ℓ(3억 3천 7백만 원 상당)를 절취하여 부당이득을 취한 총책 등 19명 전원을 검거하여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총책 피의자 A씨 등 14명은 구속, 비교적 가담행위가 적은 5명은 불구속 송치했다.

특히 총책 피의자 A씨 등 5명은 도피생활을 하는 중에도 도피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도유시설을 설치하여 범행 하던 중, 도유호스를 통해 절취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큰 사고로 이어지기도 했다. 총책은 한 조직 당 5-6명으로 총 3개 조직을 만들고, 한 조직 당 3-4군데의 도유시설을 설치하여 도유를 하다 단속이 되면 다른 쪽으로 이동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충남지방경찰청에서는 사건초기부터 광역수사대를 투입하여 유류절도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를 하였고, 대한 송유관공사의 자체 시스템을 통해 도유감지 및 신고로 추가 도유시설 유무를 확인했다.

경찰은 "송유관 사고가 인명피해와 환경훼손 등 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앞으로도 송유관 관련 범죄에 대하여 단호히 대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