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 대학일자리센터사업 ‘우수운영대학’ 선정
한밭대, 대학일자리센터사업 ‘우수운영대학’ 선정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3.1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성과평가 결과에 따라 계속 지원 여부 결정
올해로 3년째 사업 운영 성공
국립 한밭대학교 정문 전경ⓒ국립 한밭대학교
국립 한밭대학교 정문 전경ⓒ국립 한밭대학교

국립 한밭대학교는 2018년도에 운영한 대학일자리센터 2년차 사업이 고용노동부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대학일자리센터사업은 대학이 진로 및 취·창업 지원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청년고용 촉진사업의 핵심적 전달체계로 기능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 역량이 우수한 대학을 선정·지원하는 사업이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고 대전광역시와 대학이 사업비를 공동 투자(연 사업비 6억원)하는 이 사업은 매년 성과평가 실시 후 최대 5년 간의 계속 지원여부를 결정 받게 되며, 국립 한밭대학교는 2017년에 운영기관으로 선정되어 올해로 3년 연속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2년차 사업 평가는 인프라 구축, 진로·취업 지원 서비스 제공, 지역 청년고용거버넌스 구축 등 4개 영역, 18개 지표를 바탕으로 2019년 2월 중 서면과 면담을 병행하여 실시됐으며, '우수, 보통, 미흡'의 3등급으로 나누어 2018년도 사업 운영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졌다.

특히, 한밭대는 대내적으로 전문 상담 인력을 증원하여 저학년 진로지도를 강화하고, 교과목과 비교과 프로그램을 유기적으로 연계하며 전공별·학년별·성별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높은 호응을 얻었다.

대외적으로는 찾아가는 대학일자리센터를 운영하고 인근 고교 및 대학, 도서관에서 상담과 취업특강, 청년 고용정책 홍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전달함으로써 지역 진로·취업 지원 정책의 확산 창구 역할을 수행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임준묵 한밭대학교 대학일자리본부장은 “이번 평가는 전 교직원이 청년고용 지원을 위해 맡은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지역 취업지원 거점 대학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정부, 기업 등 유관 기관과 협력하여 지역의 취업 문제를 해결하고 학생들의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밭대학교 대학일자리본부는 2019년에도 40여 종의 진로·취업 프로그램과 전문 상담을 운영할 예정이며, 우리 지역 청년들은 누구나 참여하여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