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최교진 교육감, "전국 최초 공립 단설 숲유치원 개원"
[영상] 최교진 교육감, "전국 최초 공립 단설 숲유치원 개원"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3.1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세종교육청서 브리핑..4-1생활권 반곡동 일원에 9학급 규모

세종시교육청은 전국 첫 공립 단설 숲 유치원인 '솔빛숲유치원'을 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숲 유치원은 괴화산 인근의 4-1생활권 반곡동 4806㎡의 터에 특수학급 1학급을 포함해 9학급 규모로 들어섰으며 주변에 문화공원과 1만2300㎡ 규모의 유아 숲 체험원이 조성돼 있다.

도시와 숲이 공존해 유아들이 쉽게 숲에 다가갈 수 있는 형태로 설립함으로써 자연과 함께하는 놀이, 그리고 아이다움을 유아들에게 되찾아 주자는 것이다.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12일, 세종교육청 4층 대회의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숲유치원 개원에 따른 사업개요를 설명했다.

총사업비 99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2,698㎡의 지상 3층 구조로 지어진 유치원은 보통교실 9실과 돌봄교실 1실, 보건실과 다목적실, 급식실, 자료실 등을 갖췄으며 냉·난방시설과 미세먼지에 대비해 기계식 공기정화장치도 설치됐다.
학급 구성 및 학급당 원아수는 연령 간 유아가 서로 배우고 도와주며 협력하는 공동체성과 호혜적 관계 형성이 이뤄지도록 혼합연령으로 학급을 구성했다.

야외활동이 많은 숲유치원의 특성상 교육과정 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혼합 연령 학급당 정원을 23명에서 18명으로 축소해서 운영할 방침이다.

담당교사는 유아가 하루의 대부분을 숲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유아의 안전을 확보하고 배움을 통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정규교사 1명과 시간제 근무 기간제 교사 1명으로 된 학급당 2명의 교사가 배치된다.

교육과정은 봄의 '숲과 만나기', 여름의 '숲 탐험하기', 가을의 '숲 만끽하기, 겨울의 '숲과 공감하기' 과정으로 나눠 연중 운영된다.

최교진 교육감은 “유아들이 숲에서 놀이와 경험을 통해 일상적인 삶을 배우고 성장하는 자연친화적인 전국 최초 공립단설 숲유치원으로서 전국에서 세종시 숲유치원에 거는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최교진 교육감이 숲유치원 개원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원구
최교진 교육감이 숲유치원 개원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원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