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환경부 발표 무효...해체시 공주보와 함께 죽을 것"
[영상] "환경부 발표 무효...해체시 공주보와 함께 죽을 것"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9.02.26 16: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공주시민 500여명 공주보 앞에서 반대집회
ⓒ이순종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금강 공주보 부분 철거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공주시 주민들이 “보 해체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하며 들고 일어났다.ⓒ이순종

“공주보를 파괴한다면 공주보와 함께 죽을 것이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금강 공주보 부분 철거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공주시 주민들이 “보 해체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하며 들고 일어났다.

공주보 철거 반대 추진위원회 및 시민단체, 농민, 시민 등 500여명은 26일 오전 9시 우성면 평목리 금강보관리단 공주보사업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4대강 사업 반대론자들로 구성 된 위원회의 결과는 무효”라며 “공주보 해체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주보를 철거하면 농업용수 부족으로 농사를 망칠 것"이라며 "반복되는 가뭄으로 공주보 수위가 낮아지면서 지하수 고갈은 물론 농업용 관정도 제 기능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주보 해체·철거 이전에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할 것과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에 자연성 회복을 전제로 보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학자들도 포함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추진위원회 소속 민간위원 13명은 환경부 산하 금강유역환경청과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주최한 ‘공주보 처리 민관협의체 3차 회의’에 참석했다.

그들은 회의가 시작하자마자 “환경부의 발표는 무효다. 여론을 왜곡하는 회의는 절대 참석할 수 없다”며 보이콧을 선언하고 반대구호를 외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이 자리에서 최창석 공주보 철거반대 추진위원회 공동대표는 “(공주보를) 합리적으로 쓸 생각은 하지 않고 무조건 보를 헐어서 내보내겠다는 정부의 발상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하며 “환경부 사무실에는 자연성 회복을 위한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로 되어 있다. 물은 흘러야 한다는 자연법칙을 전제조건으로 내놓고 조사한 것이다. 짜 맞추기 식 전제에 불과하다”고 조사결과를 불복했다.

이어 “과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은 1~2년 사이에 추진 된 졸속이라고 한다. 그러면 환경부에서 하는 1~2년의 생태 조사 결과를 가지고 보를 해체하는 건 졸속이 아니냐”고 따지며 “우리는 모니터링 기간으로 최소 3~5년 늘려, 세밀하고 치밀한 조사를 요구 한다”고 요구했다.

자신을 공주지역에서 퇴직한 교사라고 밝힌 한 투쟁위 측 위원은 “공주보를 파괴한다면, 공주보와 함께 죽을 것”이라며 김승희 금강환경청장을 향해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 공무원이 정권에 휘둘리지 말라.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정부를 상대로 투쟁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민관협의체 회의에도 모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민간위원들이 모두 떠난 뒤 회의장에 남은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은 "민간위원들이 3차 민간협의체 참석이 어려울 것 같아 회의를 연기한다"며 "오는 7월까지 최대한 주민 의견을 듣고 그 과정에서 나오는 문제를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고지리 2019-02-27 05:08:11
집회 하는줄 모랐습니다
집회를 조금 더 홍보하여 많은 시민들이
참가할수 있도록 합시다
공주보 철거 절대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