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선관위, '전국최초' 조합장 선거 포상금 지급
충남선관위, '전국최초' 조합장 선거 포상금 지급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9.02.1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부행위 신고자 A씨 2천만원 등 2명에 2500만 전달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 ⓒ백제뉴스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 ⓒ백제뉴스

 

충청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 입후보예정자의 기부행위를 신고한 A에게 포상금 2,000만원, 현직 조합 이사의 기부행위를 신고한 B에게 포상금 500만원 등 금품선거를 신고한 2명에게 총 2,500만원의 포상금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급했다고 11일 밝혔다.

A는 지난해 입후보예정자 甲의 호별방문 및 금품제공 사실을 신고하였고, 금산군선거관리위원회는 이를 조사한 후 조합원들의 집을 방문하여 총 200여만 원 상당의 현금과 홍삼제품을 제공한 혐의로 甲을 2018년 12월 12일 검찰에 고발하였다.

한편 B는 현직 조합이사 乙의 식사제공 사실을 신고하였고,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이를 조사한 후 입후보예정자를 위한 식사모임을 마련하고 24만원 상당의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로 乙을 2019년 1월 21일 검찰에 고발하였다.

충남선관위는 "금품‧물품이나 그 밖의 재산상 이익을 제공받은 자에게는 그 제공받은 금액이나 가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각별히 유의하여 줄 것을 당부하고, 금품‧물품이나 음식물을 제공받은 사람이 선관위에 자수하면 과태료를 면제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합장선거부터 ‘선거범죄 신고포상금’ 최고액이 1억 원에서 3억 원으로 대폭 확대되었으며, 법에 따라 선거범죄 신고자의 신분이 보호되는 만큼 위반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