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투기의혹' 이장우 국회의원, 즉각 사죄하라"
민주당 "'투기의혹' 이장우 국회의원, 즉각 사죄하라"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9.02.0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제시한 이장우 의원실 문자 캡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제시한 이장우 의원실 문자 캡쳐

 

“부동산 투기 의혹과 명백한 이해충돌을 빚은 자유한국당 이장우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6일 성명을 내고 <매일경제>가 ‘이장우 의원은 지난 2017년 4월 부인 명의로 대전역 맞은편에 대지 217.2㎡(65평), 지상 3층 규모의 상가를 11억 5000만원에 매입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매입 당시 이장우 의원의 부인은 우리은행에서 매입가의 65%인 7억 5000만원을 담보대출 받았다”면서 “이곳은 대전역에서 옛 충남도청을 잇는 중심로로 이장우 의원이 열을 올린 중앙로 일대 개발 사업지구와 대전역 관광자원활성화 사업지구와 정확히 겹치는 곳이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장우 의원은 투기 의혹과 함께 이해충돌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적되고 있다. 19대 대선 직전에 부인 명의로 건물을 매입한 뒤부터 이 의원은 개발사업 예산 반영을 위해 실질적인 노력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실제 지난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조정소위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대전 중앙로 개발 사업비 65억 원과 관광자원활성화사업 예산 15억 원을 확보했고 이를 의정활동보고서에도 홍보했다. 이는 이해충돌 사례로 확증할 수 있는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이 의원은 이 같은 의혹과 논란에 대해 언론을 통해 ‘건물 매입과 예산 확보는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고 한다.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개발사업 예산 확보에 열을 올렸던 지역의 건물을 무리한 대출까지 받아가면서 매입한 것을 두고 과연 어떤 이가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개발사업 진행과 그로인한 부동산 가치 상승이라는 흐름은 삼척동자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언론보도에서는 이 의원이 상가를 매입한 시점부터 두 사업에 더 많은 예산배정을 하도록 해당부처와 대전시에 종용해 왔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관계부처와 공무원에게 권력을 남용해 자신의 배를 불리는 행위는 명백히 부패방지법과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은 이장우 의원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이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처분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이장우 의원은 더 이상 숨거나 구차한 핑계로 국민을 농락해서는 안 된다. 국민의 혈세로 사익을 추구한 이장우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그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