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기업 임원 폭행 노조원 6명 출석 연기
유성기업 임원 폭행 노조원 6명 출석 연기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8.12.0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방경찰청 ⓒ백제뉴스
충남지방경찰청 ⓒ백제뉴스

 

충남지방경찰청은 6일, 유성기업 폭력 사태 관련, 지난 4일 출석한 피의자 5명에 대해 공동상해(1명) 및 공무집행방해(5명, 1명 중복) 혐의로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당초 오늘(6일) 출석하기로 한 공동상해 피의자 6명이 변호인을 통해 출석기일 연기 요청해 7일 피의자 3명, 11일 피의자 3명을 출석요구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 11명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피해자와 목격자 등 관련자 진술, CCTV 등 증거자료 등을 종합하여 신병처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노측에서 사측 임원들을 상대로 제출한 업무상횡령, 배임 고발사건(3건)은 지난 11월23일 고발인 조사를 마치고, 집중수사팀을 편성해 피고발인 6명 상대로 10~14일 출석을 요구하였으며, 지능범죄수사대를 투입하여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다.

충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노사 불문 불법행위에 대하여는 엄정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