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탑정호 수상리조트 민자 유치 등 지원”
양승조 지사, “탑정호 수상리조트 민자 유치 등 지원”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8.11.0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논산시 방문…‘도민과의 대화’ 등 진행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7일 “역사와 전통, 국방과 관광, 농업이 공존하는 논산시를 더욱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육성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도정 철학과 비전을 공유하고, 도민과 격의 없는 소통의 장을 펴기 위해 ‘민선7기 첫 시·군 방문’을 진행 중인 양승조 지사는 이날 논산시를 찾았다.

논산시 방문에서 양 지사는 △황명선 논산시장 등과의 환담 △의회 및 기자실 방문 △도민과의 대화 △현장 방문 등을 진행했다.

시청 대회의실에서 주민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연 도민과의 대화에서 양 지사는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 △탑정호 관광종합발전 사업 △딸기향 농촌테마파크 조성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 등을 언급하며 “논산시 현안을 황명선 시장과 함께 적극 추진해 논산 발전과 충남의 미래를 힘차게 견인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우선 “탑정호 수상리조트 건설 사업에 민자가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동양 최장 탑정호 출렁다리 설치 사업에 내년까지 도비 21억 5000만 원을 투입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과 삶이 있는 시민 행복을 위해 관광 육성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것이 양 지사의 뜻이다.

또 딸기향 농촌테마공원 조성을 위해서는 도비 7억 8800만 원을 지원하고, 중앙부처 예산 39억 원을 조기 확보해 사업 추진에 누수가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미 40억 원을 지원한 션샤인랜드 관광단지 조성 사업은 도지사 공약인 ‘병영문화체험단지 조성 사업’과 연계해 논산시만의 독특한 관광 자원으로 육성해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물 순환형 수변도시 조성 사업이 2020년까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논산시와 협력을 강화하고, 시도 12호와 5호 확포장 공사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충청유교문화원 건립은 도비 98억 원을 지원, 2020년 문을 열 수 있도록 하고,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은 연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예비타당성 조사와 개발 계획 승인 등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내놨다.

양 지사는 “논산은 젓갈과 딸기축제 같은 문화 산업과 탑정호를 중심으로 한 휴양관광 산업, 국방대와 육군훈련소 등 국방 관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최상의 여건이 갖춰진 풍요로운 도시”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와 관광, 국방 산업 도시로 성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앞서 저출산과 고령화, 사회 양극화 등 3대 위기를 거론하며 “충남에서부터 이 위기를 극복할 선도적인 모델을 만들겠다. 한 사람의 낙오자도 없는 충남,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복지수도 충남을 만들어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선도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도민과의 대화에 이어서는 △논산 션샤인랜드 △연무읍 금곡3리 경로당 △논산시 보훈회관 등을 차례로 방문해 운영 현황을 살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