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공주의료원 활용방안 공론화 잠정 중단하라"
"구 공주의료원 활용방안 공론화 잠정 중단하라"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8.10.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성명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백제뉴스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백제뉴스

 

공주시의 대표적인 시민단체인 ‘사단법인 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공주참여연대)’에서는 현재 공주시가 진행하고 있는 ‘(구)공주의료원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공론화 시민참여단’의 잠정중단 및 운영방식 개선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18일 발표했다.

공주참여연대는 이번 성명서에서 “(구)공주의료원 문제와 관련하여 공론화를 통해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려는 공주시 그리고 김정섭 시장의 결단이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하면서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시민참여단은 공론화의 본래 취지와 형식에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한 “10월 15일에 있었던 20명 시민참여단 위원들의 공론화 운영방식과 설명자료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은 공주시가 제대로 된 절차와 준비 없이 과거의 행정적인 관성대로 공론화 시민참여단을 운영하려다보니 벌어진 예견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에 공주참여연대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공론화의 잠정중단과 새로운 공론화위원회를 위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들을 다시 모을 것”과 “공주의 실정과 사안에 맞는 공론화를 위한 준비 토론회를 개최할 것”을 공주시에  요구했다.

한편 ‘구 공주의료원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공론화 시민참여단’은 지난 10월 8일 1차 회의를 가졌으며, 10월 26일 2차 회의와 11월 2일 3차 회의를 예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