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장항전통시장 상인들, 군청 항의방문...왜?
서천군 장항전통시장 상인들, 군청 항의방문...왜?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8.10.1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회 해랑들랑 축제 상인들 ‘야시장’ 인허가 놓고 충돌
11일 서천군청 항의방문에 간부공무원 A씨 대응논란
11일 오후 장항전통시장 상인들의 민원에 (사진 왼쪽)간부공무원 A씨가 ‘옷을 벗어 던지고’ 대응하고 있는 장면.(장항전통시장 상인회 제공 동영상 캡쳐본)ⓒ백제뉴스
11일 오후 장항전통시장 상인들의 민원에 (사진 왼쪽)간부공무원 A씨가 ‘옷을 벗어 던지고’ 대응하고 있는 장면.(장항전통시장 상인회 제공 동영상 캡쳐본)ⓒ백제뉴스

 

서천군 장항전통시장 상인들이 11일 서천군청 항의방문에 이어 농성에 들어갔다.

특히, 상인들은 민원제기를 넘어 해당 주무부서인 간부공무원 A씨의 대응을 놓고 분노를 넘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상인들은 오는 12일부터 개최되는 제3회 해랑들랑 축제를 앞두고 장항전통시장 광장에서 야시장 인허가를 놓고 서천군청 해당 주무부서의 불가입장에 항의 방문했다.

상인들은 이 과정에서 간부공무원 A씨가 ‘상황실에 있는 마이크를 던지는 등 옷을 벗어 던지고, 회장한테 욕설을 했다’며 녹화된 동영상을 공개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앞서 상인들은 “해랑들랑 축제와 함께 상인들 스스로 야시장을 통해 지역을 알리는 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관련 민원을 제기하고 군수님 면담까지 이어왔지만 상인들을 설득하기에는 부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불가입장에 따른 이유가 안전사고와 지난해 실패 이유라는 것이 상인들은 절망할 수 밖에 없다”며 “특히, 상인회장을 놓고 담당 과장의 욕설 등의 행태는 전체 상인들을 무시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다”며 분개해 했다.

상인들은 군수 면담과 ‘A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며 군청 상황실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저녁 8시 30분께 A씨를 대신해 이대성 자치행정과장이 중재안을 가지고 들어왔지만, 상인들은 강행입장을 밝혔다.

한 상인은 “준비해온 야시장은 하지 않더라도 관련 A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는 이 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녁 9시께 노박래 군수가 상황실을 찾아 ‘다시한번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상인들은 “제대로 알고 사과를 해도 해야한다”면서 “해당 과장의 행태를 알고서 사과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