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민관 상생 선순환 구조 만들 것"
박정현 부여군수, "민관 상생 선순환 구조 만들 것"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8.10.0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00일] 도내 최초 업체당 1억원 수의계약 총량제 등 공정한 시책 추진 '이목'
박정현 부여군수가 국비확보차 국회를 방문, 박완주 국회의원에게 사업설명을 하고 있다. ⓒ백제뉴스
박정현 부여군수가 국비확보차 국회를 방문, 박완주 국회의원에게 사업설명을 하고 있다. ⓒ백제뉴스

 

취임 첫날 수해를 대비해 왕포천 등 현장점검을 첫 업무로 수행했던 박정현 부여군수가 취임 100일이 지난 시점에 “반칙과 특권을 없애고 민‧관 모두가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선순환 구조의 첫 번째 키워드로 공정을 선택하고, 기득권층과 소위 측근으로 불리는 사람들의 군정을 경계했다.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기 때문에 내가 선정되지 못했더라도 공정한 군정 시스템을 믿고, 다음을 기약할 수 있는 부여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충남도내 최초 업체당 1억원 이하 발주를 원칙으로 하는 수의계약 총량제를 시행해 기득권, 측근으로 연결되는 고리를 원천 차단한 공정한 시책을 추진 중이다.

특히 역사문화관광·청정농업도시를 후손들에게 물려주겠다는 강한 의지로 기업형 축사, 폐기물업체, 태양광발전사업 등 3불정책을 시행 기존의 인·허가 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실시하고, 조례 제·개정 등 제도개선을 통해 무분별하게 우후죽순 늘어나는 비청정사업을 줄여나가겠다는 각오다.

실제 가축사육제한조례와 태양광발전사업을 제한하는 군계획조례를 개정해 시행 중이다.

박 군수는 “선사와 고대, 조선, 근대문화가 살아 숨쉬는 야외박물관을 잃어버리는 순간 부여의 미래는 없다”며 “부여의 가치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부여군정이 제대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재정확충이 중요하다고 판단, 그 해결책으로 정부예산 확보에 사활을 걸고 취임 초부터 국회와 정부부처를 방문하는 적극적인 행보를 강행했다.

그 결과 홍산·옥산 농촌지방상수도 확충사업 288억원, 도시재생뉴딜사업 133억원,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249억원, 일반국비 1,493억원, 지역발전 특별회계 317억원 등 총 2,383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박정현 군수는 “긴 호흡을 두고, 어떻게 하는 것이 장래 부여에 더 큰 이익이 될지를 고민하겠다”며 “취임 때의 마음을 임기 내내 잊지 않고, 군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보폭을 맞추며 부여군수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