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최교진, 세종 A초 전보발령 논란에 "최선의 조치"...입장고수
[영상] 최교진, 세종 A초 전보발령 논란에 "최선의 조치"...입장고수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8.09.11 13:08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세종교육청 정례브리핑에서 피력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11일, 논란이 된 세종소재 A초 교사 3명의 전보발령와 관련해 최선의 조치였다는 기존입장을 재확인 했다.

세종시교육청은 9월1일자 인사에서 A초등학교 교사 3명을 공무원 복무규정위반, 학교 내 물의 야기, 복종 의무 불이행, 학교 교육과정 운영 어려움 야기 등을 이유로 교사 3명을 전보 발령 조치 했었다.

이에대해 전교조 세종지부는 성명을 내고 “뜻있는 도전을 하고, 그것을 실현해내려 애쓰다가 곤경에 처한 교사들에게 가혹한 책임을 묻는 이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고 세종교육의 잠재력을 꺾는 처사”라며 인사조치 철회를 요구했다.

세종교육청 대회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 교육감은 “학교의 중요결정은 학교장에게 있으며 부딪치게 될 경우 학교장의 권한을 침해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싸움이 아니라 교직원과 학교 경영자인 학교장, 학부모 등 공동체간의 합의를 통해 학교를 운영하는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A초는)규약을 할 것인지, 말것인지 부딪치고 민주적인 절차 과정에서 중심이 빠지고 형식만 남아 갈등이 진행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그러다보니 학교자체가 어려움에 처할 수 밖에 없었고 학부모들도 우려를 표명했다. 이같은 일련의 사태가 학생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게돼 매우 안타까웠다"고 밝힌 뒤 "저희가 내린 결정(전보발령)은 최선이었다"고 피력, 지난주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최 교육감은 "9월1일자로 인사발령을 하고 현재 10여일 지냈는데 (학교가)안정되어가고 있다"면서 "전교생을 대상으로 상담프로그램도 진행중"이라고 피력했다.

세종교육청 최교진 교육감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원구
세종교육청 최교진 교육감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원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득초 학부모 2018-09-17 16:34:41
가득초 학부모 입니다..교육감님 거짓말 잘하시네요..무슨 상담이 진행된다고 하십니까? 확인 안해보시고 거짓말 잘하시네요..윗사람이 저리 일을 하니..교감이라고 다를 까요?.

나도 가득초 교사 2018-09-13 19:34:22
교육감님.. 지금 하신 말씀 확인해 보셨나요?
가득초 전교생을 대상으로 상담프로그램이 진행중이다?
세종시에 가득초가 둘인가요?
진위파악을 먼저 해주세요.

한 번 경솔하게 하셔서 가득초의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를 힘들게 하셨으면 되었지 확인도 안 된 내용으로 최선이었고 후속조치 잘 하고 있다 하십니까?

진정으로 새로운 학교 행복한 아이들을 원하시면 진실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말숙이 2018-09-13 15:02:28
전전교조 20년 교무회의 의결기구화를 위해 싸웠고 그 중심에 지금의 교육감이 있었습니다. 교장의 비리와 독선을 막기위한 것이었습니다. 자리가 사람을 바꾼다고... 지금은 교장 권한의 정당성을 옹호하고 있네요. 반기 (?) 드는 교사들을 탄압하면서 .. 다른 교사들에게 뽄대를 보이시려고. 과거 정권의 교육청처럼 말 잘듣는 교장하나로 학교 교육을 통제 하고 싶어 하는군요. 학교가 교장의 비리나 독선으로 멍들든 말든.. 합법적인 권력을 가졌을 지언정, 깡패들로 밖에는 안보입니다. 자기말 자기편말 안들으면 무조건 패는 깡패!! 당신들이 아이들에게 민주주의를 가르치는 진정한 교육자 인지 생각해 보세요.

가득초교사 2018-09-13 14:14:42
가득초에 지금 근무 중인 교사입니다. 학교는 매우 불안정하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상담프로그램? 누가 전교생이죠.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으셔야죠. 상담 프로그램 같은거 전혀 안 하고 있습니다.

박지숙 2018-09-13 14:05:58
옳지 않아도 교장의 말을 무조건 따라라-------이미 진보의 가치를 상실한 교육감은 자격을 박탈함이 그 다음 절차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