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룸에 안마의자?…이상표의 황당질의 '눈총'
브리핑룸에 안마의자?…이상표의 황당질의 '눈총'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8.08.2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표 의원이 브리핑룸에 안마의자를 놔야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백제뉴스
이상표 의원이 브리핑룸에 안마의자를 놔야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백제뉴스

 

공주시의회 이상표 의원(민주당)이 공주시 브리핑룸에 안마의자를 놔야한다는 황당한 주장을 한 것으로 밝혀져 눈총을 사고 있다.

이같은 발언은 지난 21일 공주시 미디어담당관실에 대한 추경예산안 심의 석상에서다.

공주시는 김정섭 공주시장의 공약이기도 한 브리핑룸 설치를 위해, 2회추경 예산안에 2000만원을 포함시켰다.

이날 이 의원은 “집기 구입비로 (브리핑룸에)안마의자 하나 놓을 수 있느냐”고 질의하자, 최덕근 담당관은 “절대 그런 것은 안들어간다. 기본적인 것만 들어간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기자분들 카메라 무거운 것 들고 다니는데 해드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거듭 “안마의자 좋은 것으로 놔드려라”고 주장했다.

현장에서 취재중이었던 정영순 기자(충청신문)는 “브리핑룸에 안마의자라니 황당하다”고 밝힌 뒤 “만약 브리핑룸에 안마의자가 놓일 경우 전국적인 뉴스거리가 될 것이다. 무슨 의도로 그런 발언을 했는지 귀가 의심스럽다”며 어이없어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