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밴쯔, 효문화뿌리축제 홍보대사 위촉
유튜버 밴쯔, 효문화뿌리축제 홍보대사 위촉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8.08.1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갑 청장이 파워 유튜버인 밴쯔에게 뿌리축제 홍보대사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백제뉴스
박용갑 청장이 파워 유튜버인 밴쯔에게 뿌리축제 홍보대사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백제뉴스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17일 구청장실에서 제10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홍보대사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를 위촉했다.

밴쯔는 유튜브에서‘먹방’(먹는 방송)으로 250만명의 구독자가 있는 파워 유튜버다. 중구에서 오랫동아 거주했던 인연과 인터넷상에서 구독자들과 직접 소통 하는 1인 미디어로 세대간 소통과 화합을 주제로 한 효문화뿌리축제 홍보에 딱 맞다는게 구 관계자 설명이다. 지난 7월부터 시작한 종편 방송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법’에 고정 출연중이어서 방송과 유튜브 생방송 중 틈틈이 효문화뿌리축제 홍보에 나서게 된다. 또한 축제에 참여해 팬사인회와 유튜브 생방송도 계획에 있어 효문화뿌리축제에 젊은층 유입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만수씨는 “내 고향 대전을 대표하는 효문화뿌리축제를 홍보하게 되어 기쁘고, 축제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제10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는 10월 5일부터 7일까지 대전 뿌리공원에서‘자연 속 효통 놀이세상’를 주제로 지난 10년간의 축제의 역사를 펼쳐내는 자리로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