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 17일 부여군서 팡파르
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 17일 부여군서 팡파르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8.07.1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서동공원 일원서 7000여명 참여
통나무자르기, 가족 노래자랑 등 다채
제27회 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 개막식 장면ⓒ부여군
27회 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 개막식 부여군에서 열린 가운데 임업후계자 깃발이 연단에 오르고 있다. ⓒ부여군

 

27회 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가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부여 서동공원에서 열리고 있다.

'산림의 기적, 대한민국의 미래'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는, 전국 임업후계자와 가족, 관계자 등 7,00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다.

이번 대회는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열린 궁남지 일원에서 열려 지난 축제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으며, 전국에서 모인 참석자들에게 궁남지의 아름다움과 백제의 역사, 문화를 알리는 계기가 됐다.

지난 17일에는 산울림 오케스트라 공연, 환영의 밤 축하공연, 조연환 전산림청장,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참여하는 초청강연을 열어 전문역량을 높였다.

18일 개막식은 부여군충남국악단과 전자바이올리니스트 박은주, 천안시립합찬단의 식전공연으로 시작해 개회선언과 함께 간단한 의식행사를 진행했다. 오후에는 전국 임업후계자 가족 노래자랑을 열어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산림문화행사로는 전국 임산물 9도 요리경연대회, 가족노래자랑, 초청 강연회, 체험행사는 백마강 물고기 잡기, 얼음위에 오래 버티기, 표고 종균 빨리 접종하기, 통나무 자르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