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대 신입생 10명中 4명 "장래희망 1위는…"
충남도립대 신입생 10명中 4명 "장래희망 1위는…"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8.07.1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의 42.6% 공무원 선택
충남도립대학교 전경 ⓒ충남도
충남도립대학교 전경 ⓒ충남도

 

충남도립대학교가 신입생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10명 중 4명이 장래희망으로 공무원을 선택했다.

이는 충남도립대 학생생활연구상담센터가 신입생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분석 결과에 따른 것이다. 

설문결과를 보면 ‘장래희망의 직업이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2.6%가 공무원을 선택했으며, 이는 지난 2015년 설문조사에서 나타는 38.2%의 응답률보다 높은 수치다.

또, 대학을 통해 가장 알고 싶은 사항은 ‘취업문제’(81.1%)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장학금’(7.2%)과 ‘학업관련 사항’(7.0%)의 수치는 저조했다.  

대학생활과 관련해서는 수업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학생이 60.4%로 높았고, 재미있는 학교생활을 원하는 학생이 28.5%로 뒤를 이었다.

허재영 총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학생지도 방향을 설정하고, 교수들의 교육역량을 증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20일부터 27일까지 진행했으며 설문에 응한 학생을 505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