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공주보다 더 진보?…민주당 군의원 과반확보
부여, 공주보다 더 진보?…민주당 군의원 과반확보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8.06.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의회 ⓒ백제뉴스DB
부여군의회 ⓒ백제뉴스DB

 

이번 부여군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의석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대 후반기당시 비례대표만 근근히 유지했던 상황과는 정반대 결과다.

부여군의원 선거 후보자별 득표현황을 살펴보면 가선거구의 경우 4명을 선출하는 바, 더불어민주당 윤택영·박상우·노승호 후보 3명이 당선됐다.

자유한국당은 이태현 후보 단 1명이었다.

나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진광식·유기주 후보 2명이 당선됐다. 자유한국당에선 정태영 후보가 유일했다.

다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송복섭 후보와 자유한국당 이원복 후보가 각각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이에따라 정당별 득표는 더불어민주당 7명(비례포함), 자유한국당 4명(비례포함)으로 나타났다.

과반의석 확보는 박정현 부여군수 당선자의 부여군정을 이끄는데 큰 힘으로 작용되고, 부여군의회 전반기 원구성에도 의장과 부의장을 거머쥘 가능성이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