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제식 도당위원장, '선거패배 책임' 사퇴
바른미래당 김제식 도당위원장, '선거패배 책임' 사퇴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8.06.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식 위원장ⓒ김제식 페북
김제식 위원장ⓒ김제식 페북

 

김제식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공동도당위원장은 14일, 지방선거 충남 지역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공동도당위원장직을 사퇴했다.

김제식 도당위원장은 “유승민대표와 그동안 개혁보수 정도의 길을 가기 위해 죽음의 계곡도 불사하고 어려운 난관을 함께 하였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유승민대표와 함께 앞으로 진정한 보수의 가치와 혁신의 길을 어떻게 세울지에 대한 고민과 진정으로 국민이 원하는 길을 생각해보겠다.”면서 “그동안 그래왔듯이 당장 눈앞에 놓인 이익에 급급하거나 타협하지 않고 제대로 된 건실한 보수를 세워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 심판은 보수가 철저히 변화해야 되고 반성해야 된다는 뜻”이라며 “백지상태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